이수영 - 스치듯 안녕

그래 바로 나에요 그대가 무책임 하게 버리고 간 사람
왜 그리 놀라 나요 한 번쯤은 마주칠 수도 있죠

그 어색한 표정 하지마 옆에 그녀가 웃고 있잖아
그대 팔을 꼭 붙잡고 있는 그녀만을 생각해

아무일 없듯이 스쳐가 줘요 한번만 더 무정하면 되는데
괜히 인사 말아요 내게 미안한 듯 그 눈빛도 싫어
스치듯 안녕 해요

조금씩 다가오는 그대 옆의 그녀를 바라보아요
편안한 듯 그댈 믿는 듯 해요 내가 그러했듯이

아무일 없듯이 스쳐가 줘요 한번만 더 무정하면 되는데
괜히 인사 말아요 내게 미안한 듯 그 눈빛도 싫어
스치듯 안녕 해요

그녀에겐 내게 한 것처럼 돌아 서지 말아요
그게 얼마만큼 힘든 일인지
아무도 모를 거에요
그대라는 사람 잊는 건 나도 아직 못 끝냈는데~