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선희 - 너를 만나다
봄볕에 불던 바람
따스했던 두 손과
피아노 페달 소리
같이 먹던 저녁식사
때로 사라진다는 건 더 영원해져
선명히 남아있어
내 기억속에 언제나
오랜 시간
말하지 못했던 안녕이라
멈춰서 있는걸까
나는 이렇게 여기에
계절을 잃어버린
달력 몇 장 넘기고
아득한 시간 끝엔
그대 내게 웃던 모습
때로 보이지 않는 건 더 영원해져
선명히 남아있어
내 기억속에 언제나
오랜 시간
흐르지 못했던 눈물이라
감출 수 없던걸까
선명히 남아있어
내 기억 속엔 언제나
사랑한다 말하던
그대의 목소리가
봄볕에 남은걸까
너를 이렇게 만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