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시경 - 연연


나를 자꾸만 부르지마
내마음 문턱을 넘어오지마
문을 열고 날 알아버리고
더 힘들면 어떡하려 그래

여기저기 다친자리인데
못생긴 마음인데
누구도 아닌 너에게 만은
보이고 싶질 않아

사랑 내 가슴을 닳게 하는 것
간신히 잦아든 맘 또 연연하게 하고
잊혀졌던 지난 상처 위에 또 하나
지울 수 없는 슬픈이름 보태고
이내 멀어지는 것



얼마나 맑은 사람인데
눈물이 나도록 눈이 부신데
나 아니면 이런 아픔들은
넌 어쩌면 모르고 살텐데

너를 보면서 하는 모든 말
사랑한단 뜻이라
쉬운 인사말 그 한마디도
내겐 어려운 거야

사랑 내 가슴을 닳게 하는 것
간신히 잦아든 맘 또 연연하게 하고
잊혀졌던 지난 상처 위에 또 하나
지울 수 없는 슬픈이름 보태고
이내 멀어진데도

몇번이라 해도 같은 길로 가겠지
나는 어쩔 수가 없는 니 것인걸
다신 사랑하지 않겠어
눈물로 다짐했던 자리에
어느새 널 향한 맘이 피는걸
난 알아 ~



사랑은 늘 내 가슴을 닳게 하지만
또 사랑만이 내 가슴을 낫게 하는걸
너의 사랑만이
내 가슴을 낫게 하는 건
너의 사랑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