백지영 - 사랑안해
그럴려고 그랬어
돌아가려고
너의 차가움엔 그래 다
이유있었던거야
나를 만지는 너의 손길 없어진
이제야 깨닫게 되었어
네 맘 떠나간것을
설마하는 그런 미련 때문에
그래도 나는 나를 위로해
이제 이러는 내가 더 가여워
이제라도 널 지울거야
기억의 모두를
이제 다시 사랑안해
말하는 난 너와 같은 사람
다시 만날수가 없어서
사랑할 수 없어서
바보처럼 사랑안해
말하는 널 사랑한다
나를 잊길바래 나를 지워줘
바보처럼 몰랐어 너의 두사람
아직 기억하려던
그건 그래 다 욕심이야
다짐했건만 매일 아침 눈을 떠
지나간 너에게 기도해
나를 잊지말라고
제발 지금 내가 바라는 하나
내 얘길 너무 쉽게 하지마
차라리 나를 모른다고 말해줘
시간지나 알게 될거야
내사랑의 가치를
이제 다시 사랑안해
말하는 난 너와 같은 사람
다시 만날수가 없어서
사랑할 수 없어서
바보처럼 사랑안해
말하는 널 사랑한다
나를 잊길바래 나를 지워줘
내가없는 내가아닌
그자리에 사랑 채우지마
혹시 만날수가 있다면
사랑할 수 있다면
아프잖아 사랑한 널
지켜보며 사랑한다
그 말 한마디를 하지 못해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