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ugarbowl - 9시
늘 똑같은 늦은 아홉시
먼저 내려 좀더 걸었어
널 꺼내 보려 했던건 아닌데
왜 갑자기 날 멍하니 멈추게 해
지나가는 자동차는 너의 옛 번호를 가졌어
혹시 아직도 그대로인지 나를 기다릴수 있잖아
네 이름을 들은것도 아닌데
널 닮은 사람 본것도
네 향기를 맡은것도 아닌데
네 전화를 받지도

좀더 빨리 걷기로 했어
자꾸 아른거려 네모습
모두다 잊었다 생각했었는데
왜갑자기 날 멍하니 멈추게 해
지나가는 자동차는 너의 옛 번호를 가졌어
혹시 아직도 그대로인지 나를 기다릴수 있잖아
네이름을 들은것도 아닌데
널 닮은 사람 본것도
네 향기를 맡은것도 아닌데
네 전화를 받지도

다시 돌아 온다면
이런생각해 바보같다고
혼자떠올리면서 후회해 난

네 이름도 네 향기도
난 본적도 없는데 이렇게

널 만나게 되기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