매드클라운 - 견딜만해 (Feat. 효린 Of 씨스타)
402호 빈집 불 꺼졌네
온몸이 터널 같아 허전해
밤은 낮을 걷어내고 비가 내린 것
같지는 않은데 내 눈가 어 젖었네
똑똑 넌 여기 없는 것 같아
조심스레 현관문 열고 들어간 다음
안쪽에서 문을 잠그네 철컥
너를 떠나 보내는 소리 철컥
니가 나간 추억이란 방 홀로 남아
니 멋대로 어질러놓은
기억들을 난 담아
떠나가는 입장과 떠나 보내는
입장은 항상 달라 둘은
전혀 다른 심장
니가 뭘 알아 너만 편한 거짓말로
날 계속 아프게 하지마
그래 넌 돌아서서 가 사랑했으니까
넌 다치지 않을 만큼만
날 옆에 둔거니까 니가 외롭지
않을 만큼만
견딜만해 지낼만해
어차피 다치지 않을 만큼
사랑했으니까
But I still love you
참을만해 말하지만
자존심 땜에 하지 못한 말
헤어지지 말자
Cuz I still love you
다 거짓말 I`m fine 다 거짓말
I`m fine
Even without you
Even without you
견딜만해 괜찮아 생각보다
견딜만해 내 삶에 니가 없어도
친절하지 못했던 이별의
방식이었지만 걱정 마 견딜만해
난 보기보다
빨랠 돌리다 티비를 켜 잠시 멍
때리다 책상에 앉아 책을 펴
밥을 먹어
니가 빠져버린 내 일상 별로
달라진 건 없어 사랑했거든
넌 다치지 않을 만큼만
나 이별을 똑바로 마주보는 법
몰라서 슬픔 앞에 고슴도치마냥
웅크렸어
아닌 척 정말로 나 노력하고
있지만 숨을 안 쉬는 것 빼곤
별 짓 다해봐도 아퍼
언젠가 사랑을 잃었을 때 다시는
그러지 않겠다 가슴에 아프게
새긴 노랫말
미련을 추하다 여기지 말 것 또
기꺼이 아파하고 마음껏 울을 것
견딜만해 지낼만해
어차피 다치지 않을 만큼
사랑했으니까
But I still love you
참을만해 말하지만
자존심 땜에 하지 못한 말
헤어지지 말자
Cuz I still love you
서로의 마음 각도기처럼 재곤 했던
우린 결국
딱 그만큼의 사랑 딱 그만큼의 집
쉴 곳도 돼주지 못한 채 서로를
가두기 바빴고
보금자리가 돼주기보다
문을 굳게 닫은 창고
추억은 빈집에 갇히고 우린 여기
다신 안 와
한가지 확실한 건 그런 감정
이제는 다신 안 와
잘 지내 내 모든 맘으로
널 그리워해
사랑은 갇히고 난 바깥에서
문을 잠그네 빈집
너 들리니
더 많이 안아주지 못한 나
이기적이던 나 정말 미안해
이별 앞에서 너 앞에서
자존심 땜에 하지 못한 말
헤어지지 말자
Cuz I still love you
다 거짓말 I`m fine 다 거짓말
I`m fine
Even without you
Even without you